12.6 C
Seoul
수요일, 10월 27, 2021

면접시 떨리는 목소리, 어떻게 안정시킬 수 있을까?

[디지털위크] 2021년도 기업의 비대면 채용은 계속될 전망이다. 지난해 코로나19로 인한 비대면 채용방식은 공공기관부터 중소기업, 대기업, 스타트업까지 모든 분야에 적용되었다. 코로나19 확산으로 화상면접 제도를 채택한 기업은 아예 이를 정형화하여 코로나19가 종식된 이후에도 계속하겠다는 뜻을 밝히기도 하였다. 이러한 트렌드에 맞춰 기업교육 전문기관인 ‘더나은인재들’이 화상면접에 대한 책을 발간하여 주목을 받고 있다.

더나은인재들이 발간한 ‘화상면접 트렌드 2021’ 책은 화상면접으로 전환되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취업 준비생과 면접관을 대상으로 화상면접에 관한 유용한 정보와 후기들을 담았다고 한다.

본 기사는 더나은인재들의 동의하에 책의 내용 중 일부를 발췌하여 취업준비생에게 도움이 될 만한 정보를 시리즈로 연재하였다.

 

말 잘하는 법ㅣ안정적인 목소리를 만드는 공명 연습

복식 호흡으로 만들어진 목소리에 채색을 더하는 것이 공명 발성입니다.

공명 발성을 가진 사람은 톤이 안정적이기 때문에 상대방에게 편안함과 신뢰감, 호감을 줄 수 있습니다. 면접을 준비하는 사람이라면 발성 연습을 통해 호감가는 인상을 만들면 좋겠죠.

한번 연습해 볼까요? 얼굴의 공간을 활용해서 울림이 실린 목소리를 내는 것이 공명 발성인데, 이 공간들은 비강, 구강, 인두강으로 구분할 수 있습 니다. 공명 발성은 소리를 밖으로 툭 내보내기 전에 코, 입, 목에서 울림을 만들어 내는 것입니다. 입을 크게 벌렸다가 혀가 입천장에 닿지 않게 입 속 공간을 확보한 상태에서 입술을 다물어 봅니다. 어금니를 뗀 상태이기 때문에 입안에 공간이 생기는데요. 이때 ‘음~’ 소리를 내면 얼굴에 진동이 느껴집니다.

‘음~’하는 허밍과 함께 코와 입주변의 진동이 느껴졌다면, 그대로 공명과 함께 문장 연습을 합니다. ‘음~’의 허밍은 그대로 두며 문장의 첫 음절을 이어받는 것입니다.

공명 연습

10초간 “음~~~” 공명을 만드는 연습을 합니다.

20초간 “음~~~” 공명을 만드는 연습을 합니다.

“음~~~(이어받아) 안녕하세요. 000입니다.” “음~~~저는 00 회사에 꼭 입사하고 싶습니다.”

 

 

더나은인재들

저작권자 © Digital Week,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 Articles

댓글 남기기

Stay Connected

21,913FansLike
0FollowersFollow
0SubscribersSubscribe
- Advertisement -

Latest Articles

error: Content is protected !!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